이태리장인 – SX홀릭
Responsive Ad Area

글쓴이: 이태리장인

색드립 잘치는 법 : 4.실전연습(초급편)

우선 이것을 기억하자. 색드립은 감성이 충만한 상태에서 워딩을 하는 랩과 같다. 물론 여기서의 감성은 성감을 말한다. 평소에 사물이나 대화를 통해 내가 얼마나 색스럽게 단어를 받아들이고 생각을 확대시켜 나갈 수 있는 능력이 있는지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 볼 때다. 그리고 누차 이야기하지만, 직접적인 단어를 통해 색드립을 치는것은 좋지 않다. 그것은 오히려 성희롱에 가깝기 때문에 역효과를 불러 일으킬 수가 있다는 것을 명심하자. 1편에서 언급한 것처럼 색드립을 치는 목적에는 여러가지 의미가 있다. 꼭 섹스하고 싶기 때문이라고 김칫국을 마시는 우를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 1. 백트래킹을 이용한 색드립치기. 전편에서 알려준 백트래킹이 여기서 이용된다. 상대방의 대화를 듣고 있다가, 색드립을 칠만한 사유가 인정이 ...Read More

후배위를 할때 왜 여성은 허리를 낮추는가?

  피스톤운동을 할때 삽입각도는 엄청 중요함. 남자의 귀두 끝이 여성의 어느 부위를 찌르고 문질거리냐에 따라 각각의 자극빈도가 달라지기 때문에. 게다가 남자는 너무 비비면 사정감이 빨리 올라오고 너무 적게 비비면 자극을 못느껴 물좆이 되기 때문에 이를 적절하게 잘 조절해야 하는 필요성을 본능적으로 느낌. 게다가 후배위는 여성의 의지와 천부적인 능력(?)에 따라 꽂은 남성의 좆을 그대로 사정에 이르게 할 수 있는 기가막힌 자세임. (물론 꽤 많은 여성은 이를 운용하는 방법을 모른다고 한다) 하지만 일단 여성의 등과 허벅지의 각도가 90도 부터 150도 정도 사이가 되었을때 질내 근육이 급격하게 조여 삽입하기가 힘들고, 삽입을 한다 치더라도 질근육의 자체적인 운동과 압력이 심해 남성쪽에서 사정을 아주 ...Read More

색드립 잘치는 법 : 3. 쉬어가는 찰나의 팁. 백트래킹

앞서 우리는 색드립의 목적과 구분에 대해 짚어보았다. 이제부터는 실전을 통해 어떤 색드립으로 접근해야 부담스럽지 않고 원하는 소기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는가에 대해 확인해보고자 한다. 이를 위해 우리는 백트래킹이라는 기술을 우선적으로 습득해야 한다. 백트래킹(backtracking) 궁극의 대화스킬 상대의 말만 앵무새처럼 따라해도 대화가 끊이지 않고 즐거운 대화를 할수 있다면 믿을수 있겠는가?  나와 아무런 공감대가 없는 사람과도 마치 같은 분야에 있는 사람과 대화하는 것마냥, 같은 공감대를 가진 사람처럼 대화할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얼마나 편리하겠는가!? 그것이 바로 궁극의 대화스킬! 백트래킹(backtracking)이다. 그렇다면 우선 백트래킹(backtracking)의 기본 구조 부터 알아보자. ...Read More

그녀를 고조시키는 클리토리스 애무강좌 2

  앞 포스팅에는 본격적으로 클리토리스를 공략하기에 앞선 사전작업에 대해서 설명했습니다. 상당히 예민한 부위인 만큼 곧바로 그곳을 자극하게 되면 쾌감보단 불쾌감이 클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충분한 정성을 들여 그녀를 흥분시킨 후 사랑해줘야 한다는거 다시 한 번 강조하면서 이번에는 본격적으로 클리토리스를 애무하는 몇가지 방법들로 넘어가겠습니다.    ※주의사항※ 충분한 사전작업을 통해 여성이 고조된 후 애무할것. 그녀의 소중한 곳이 다치지 않도록 손톱정리를 잘하자. 항상 애액을 발라 부드러운 상태에서 애무를 진행하자.   ■ 얄미운 손바닥 손가락(검지와 중지, 혹은 검지와 약지)으로는 대음순과 소음순 등을 상하로 쓰다듬듯 자극하면서 손바닥으로 클리토리스를 살짝살짝 눌러줍니다. 음순을 자극하다가보니 어...Read More

색드립 잘치는 법 : 2. 색드립의 방향

앞서 우리는 색드립을 치는 남성이 어떤 목적을 가지고 (또는 아무 목적이 없을수도 있었) 드립을 치는지를 알아보았다. 아울러 자신의 방향성을 알아놓는다는 것은 매우 중요한 것으로 쓸데없는 에너지를 낭비하고 있지는 않은지 등에 대해 돌아볼 수 있었기를 바란다. 이번에는 우리 남성이 색드립을 치는 여성이라는 대상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여성은 갖가지 신화에서 항상 감각적이고 센서티브한 존재로 묘사되어왔다. 바다의 거품에서 태어난 아프로디테나, 아담의 갈빗뼈에서 만들어진 하와(=EVE) 등, 여성은 특유의 감성과 다분화된 논리회로를 가지고 현세를 살아가고 있다. 이들의 특징은 다음과 같다. 여기서는 너무 나가면 돌아오기 힘드니 본 주제에 맞는 특징만 끌어오도록 하겠다. 1. 호기심이 많다. 2. 멀티태스킹이 가...Read More

색드립 잘치는 법 : 1. 색드립의 목적

색(色)드립, 원래는 섹(sexual)드립이 맞다. 이거슨 언어유희 일단 우선적으로 알고 있어야 할 게, 색드립 또한 대화의 기술이다. 그리고 이것은 말로 하는 애무의 전초전이다. 알다시피 우리는 며칠전에 겨우 안면 트고 지낸 어떤 여성분에게 다가가 다짜고짜 애무를 할 수 없다. (아니 할수는 있겠지만 고소각이지) 색드립을 잘 치는 사람은 일단 기본적으로 여성을 유혹해 정신차리고 보니 침대위로 위치 재설정을 시킬 수 있는 능력의 소유자다. 그리고  그건 나야나  그래서 색드립은 타고난 재능과 노력이 합쳐진 결과라고 봐도 무방하다. 우선 우리는 색드립을 잘 치기 위해서 제일 중요한 몇가지 요소를 파악해야 한다. 보통 여기서 말하는 색드립에 여성이 남성에게 치는 것은 논외에 넣기로 한다. 왜냐하면 대부분의 남성...Read More

물빨핥의 3단계, 잘 핥아먹는간단팁

일전에 펠라티오(남성성기 애무)에 대해 포스팅을 하다가, ‘빠는법’에 대한 내용이 주가 되다 보니, 아무래도 ‘핥는 법’ 이라든지 혀의 디테일한 움직임에 대한 부분이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이 되어, 번외로 기본적인 혀 사용 부위에 대한 고찰을 언급하고 계속 진행할까 해본다.  여성의 구강구조상(물론 상대가 남성일수도 있 – _-!!!) 입술, 입술의 안쪽, 혓바닥, 혀끝, 혀의 안쪽, 입천장등을 이용해 펠라티오를 진행하는 중에도 남성의 주요 성감대를 자극할 수 있다는 것은 축복임.  기본적인 움직임에 대해 추가적인 설명을 곁들이고 다음 포스팅으로 넘어가겠음. RR에서는 성기사진이 노출되는것이 금지되어 있기 때문에, 전체 과정을 일러스트화해서 보여주는 일이 ...Read More

그녀를 고조시키는 클리토리스 애무강좌 1

      클리토리스는 인간의 몸에서 유일하게 성적쾌감만을 위해 존재하는 곳입니다. 상당히 민감한 곳이며 오르가즘님을 뵙기 위해선 필수로 사랑해줘야 하는 곳임은 분명하지만 무조건 만지고 빤다고 해서 쾌감이 전해지는게 아닙니다. 민감한 부위인 만큼 오히려 아프고 불쾌감을 느낄 수 있죠. 클리토리스의 애무가 확실한 효과를 발휘하기 위해서는 사전작업이 상당히 중요합니다. 이번포스팅에는 우선 클리토리스 애무를 위한 사전작업에 대해 설명하겠습니다. ■ 어디있니? 혹시 클리토리스가 뭔지, 어디에 있는지 모르는 분들을 위해!    아셨죠? 지금 클리토리스(음핵)라고 표시된 부분은 엄밀히 따지면 음핵귀두 부분이구요, 그 윗쪽은 음핵꺼풀입니다. 평상시엔 음핵꺼풀에 음핵귀두가 덮혀있다가, 여성이 흥...Read More

문득, 그녀가 두드렸다.fin

“여보세요” “아래층이에요” 그녀의 맑은 목소리는 언제나 나를 들뜨게 한다. 나는 엉덩이 아래로 후줄근하게 늘어진 드로우즈를 잡아당겼다. “이렇게 통화도 되는거에요? 2년동안 살면서 전혀 몰랐네…” “전 메뉴얼을 읽어봤거든요 ㅋㅋ. 뭐해요?” “뉴스보고 있었어요” 물론 Naked News다. 난 멤버쉽 회원이니까. “… 나랑 한잔 할래요?” “….” 시계를 올려다 보았다. 저녁이 훌쩍 넘은 시간. 심장박동이 빨라지는 것을 느끼며 저는 입을 열었다. “너무 늦은시간인데, 괜찮겠어요?” “잠이 안와서...Read More

문득, 그녀가 두드렸다.2

비가 그쳤다. 나는 기분좋게 창문을 열었다. 담배냄새가 올라왔다. 딱 그녀다. 처음부터 뭐라 할 생각은 없었으나 우리 집 위 위층이 참견하기 좋아하는 xx초등학교 학부모회 회장님이라는 것을 기억한 순간 뭐라고 이야기를 해야했다. 당연히 나는 고개를 내밀었고, 그녀가 슬립가운이 풀린상태로 빅토리아시크릿 퍼플라인 브래지어를 입고 있는것을 보았다. (한눈에 보고 어떻게 아냐고 물어볼까봐서 미리 말해두는건데 M과 취향이 동일하다고만 이야기해두겠다. 물론 사이즈는 별개로.) 나는 태연하게 그녀의 팝업 잔뜩 된 가슴에 대고 말했다. “저기요” 그녀는 모두 벗고 유두가 잔뜩 서 있던 상태에서 쳐다보았어도 신경조차 쓰지 않는다는 얼굴로 나를 올려보았다. 때문에 나는 아래에서 보았을때 나의 턱살따위를 ...Read More

문득, 그녀가 두드렸다.

그래. 애시당초 서울말 흉내내는게 아니었어.     풀이죽어있던 날이 있었는데 이날은 생리 세째날처럼 뭔가 되게 찝찝하고 한없이 소심해지고 실수연발에 몸개그까지 하는데, 이런날은 뭘 해도 안되니까 가만히 있어야지, 하고 노라조의 ‘기억력이 좋아지는 노래’를 들으며 명상에 잠겨 있었다. ‘딩동’ 요즘 홈쇼핑이 취미라 ‘택배인가’ 하고 나갔는데 좀 심각하게 예쁜 여자분 한분이 서있었다. 많아봤자 이십대 후반? ‘xxx호인데요, 이사왔어요.’ ‘아, 네. 안녕하세요. 어휴 뭐 이런걸… 감사합니다’ 요즘은 이사오면 떡을 하긴 힘드니까 롤케잌을 돌리나 보다. 했는데, ‘x...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