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ponsive Ad Area

섹스토이

인스팅티브 섹스토이 : Heeldo

  이 기구를 만든 사람은 천재입니다. 물론 그 천재는 자신의 디자인능력을 특허로 이미 냈기 때문에 중국에서조차도 유사품을 만들기 힘들어졌습니다 (물론 없다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제목만 보고 이게 어떤 제품인지 예상하셨다면 당신은 충분히 음란한 사람입니다. (물론 칭찬이에요) Heel (발꿈치) + Dildo (딜도)의 합성어로, 스트랩형식으로 부착하는 딜도입니다. 라고 간단하게 소개를 했습니다만, 평범하지 않습니다.  아래의 영상을 보세요. 이 제품은 5년동안 시행착오를 거쳐 개발된 인체공학적인 제품으로 자위나 섹스를 할때 놀고있는 다리(?)를 이용해서 무엇인가를 지속적으로 하자! 라는 멀티태스킹의 신념을 엄격하게 따르고 있습니다. 발목에 충분히 지지하고 살짝만 움직여도 무릎부터 시작되는 일반각이 크기 때문에 꽤 깊고 자극적인 피스톤을 구사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이런 자세들이 가능합니다. 1. 무릎꿇고 서있는 남성의 페니스를 빨고 있으면서 반동을 이용해 힐도로 자신의 질내 피스톤을 하는 행위 2. 자위하면서 양손으로 클리토리스나 가슴을 애무하면서 한쪽 다리를 들어 무릎을 구부려 질내삽입을 하는 행위 3. 풋잡(발로 상대 남성의 성기를 애무하는 행위)자세로 남성의 애널에 피스톤을 하는 행위 4. 레즈 플레이를 하면서 서로의 발을 교차시켜 피스톤을 하는 행위 Heeldo는 뒤에 장착된 링에 호환되기만 하면 어떠한 크기나 길이의 딜도라도 다 커버할 수 있습니다. 영상에는 한국 여성들 반도 안들어갈것 같은 어마어마한 사이즈의 딜도들이 달려있지만 겁먹지 마세요. 딜도의 종류는 많으니까요.. 물론 기호...Read More

인텔리전트 섹스토이 : 러쉬

  일단 아무말 하지말고 이 영상을 봅니다. 모든것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이게  당신의 질속에서 춤을 춥니다. 원하는 비트에 맞춰 움직이기도 하고, 음악을 다운받으면 음악에 맞춰 춤을 춥니다. 또는 여러 사용자가 만들어 놓은 패턴의 비트를 공유할수도 있어요. 야외 플레이 / 수치 플레이를 할때 지스팟주변에서 꿈틀거리며 비트따라 움직이는 진동을 당신은 참기 힘이 들겁니다. 그리고 그런 당신을 지켜보는 파트너는 만족감에 더욱 흥분을 하겠죠. 충분히 젖어있을때쯤엔 어쩔 수 없이 근처에 보이는 모텔을 찾아 들어가야 할 겁니다. Lovense Lush는 블루투스로 움직이는 무선 바이브레이터입니다.  여성의 체내에 오래 있어도 무해한 고급실리콘바디에 가장 안정적인 블루투스 신호를 받아 움직임을 보입니다. 시중에 판매되는 어떤 제품들보다도 긴 연속작동시간(1시간 30분에서 2시간)을 자랑하죠. 실제 연속해서 쓸 일이 거의 없다고 가정하면 외출 내내 그녀를 괴롭힐 수 있다 보면 되겠습니다. 물론 흥분으로 당신의 쿠퍼액이 얼마나 흐를지 또한 장담할 수는 없겠죠. 이 제품은 2013년도에 개발을 시작해 2014년에 출시가 되었지만, 오히려 아시아지역에서는 2016년부터 인기를 얻어 판매가 되고 있습니다. 물론 자매품도 많이 나왔죠. “왜 여성만 당해야(?)하나요!!” 라는 여론을 반영해 아네로스같이 생긴 전립선자위기구 HUSH도 후에 출시가 되었습니다. 물론 이건 남성 삽입용이죠. 본체는 올챙이처럼 생겼습니다. 두꺼운 부분이 삽입을 했을때 쑥 들어가 지스팟 부근에 장착되는 진동헤드 부분이며, 얇...Read More

컴포터블 섹스토이 : 우머나이저

    어떤 여성이든 3분안에 오르가즘을 느끼게 할 수 있다! 라는 자극적인 문구와 그에 걸맞는 성능, 그리고 여성들의 취향을 저격한 디자인까지. ‘즐기는 오르가즘자위’ 전용 섹스토이 우머나이저(womanizer)에 대한 리뷰입니다. 우머나이저는 일단 바이브레이터(진동자위기구)군에 분류가 되긴 하지만, 원리를 확인해보면 확연한 차이가 있어, 따로 비접촉 진동자위기구군을 만들어 분리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예쁜 디자인과 독특한 흡입구덕분에 미용기기로 착각을 많이 하기도 하죠. 저도 처음 이걸 접한것이 샌프란시스코에 있었던 SEXPO(섹스박람회)가 아니었다면 그냥 개인용 레이저미용기기정도로 착각했을 수도 있겠습니다. 원리는 단순하지만 효율적입니다.  1. 먼저 클리토리스를 드러내기 위해 질입구를 벌립니다. 대부분 돌출되어있는 경우가 아니기 때문에, 클리토리스 위를 손가락으로 살짝 눌러서 후드를 벗기면 콩알같은 클리토리스가 나타납니다. 2. 우머나이저의 흡입구를 클리토리스에 정확하게 가져다댑니다. 물론 이때 윤활젤을 발라주고 밀착시키면 더욱 흡입강도가 높아집니다. 기호에 따라 핫젤을 이용하셔도 좋아요. 3. 스위치를 ON으로 작동시키면 진동을 시작하며 공기를 빨아들입니다. 이때 실리콘 흡입구의 내부는 진공상태가 되며 클리토리스도 함께 빨려올라갑니다. 물론 진공청소기만큼의 흡입력이 있는것은 아니기 때문에 그렇게 아프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그럼 실제 제품을 보도록 하겠습니다. 박스를 뜯어보면 본체와 충전기, 메뉴얼, 충전 케이블, 그리고 여분의 실리콘 캡이 함께 동봉되어 있습니다....Read More

유니크 섹스토이 – Sqweel Go

  섹스토이는 기본적으로 섹스를 더욱 즐기기 위한 용도로 사용됩니다. 물론 주체는 인간이죠. 아무리 성능좋은 딜도나 바이브레이터의 경우도 사람의 체온까지 흉내내지는 못합니다. (물론 온열기능은 있긴 하지만 말이죠.) 혼자서 자위를 할 경우에도 인위적인 진동말고 뭔가 더 인간같은 요소를 기대해 보기도 하죠. 이를테면 오랄섹스같은. Sqweel Go는 여성디자이너가 제작한 Sqweel의 컴팩트형 모델입니다. Sqweel은 거치형인 1,2를 거져 손에 딱 맞는 사이즈인 GO까지 제품군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물론 남성을 위한 Sqweel  XT도 있습니다.  전자동자위기구의 추세가 물론 회전형에서 피스톤 왕복형으로 변해가고 있는 추세이긴 하지만, 피스톤매커니즘때문에 부피가 크고 무거워지는 것은 어쩔 수 없는 현실이죠. 따라서 매번 어디를 가거나 할때 짐을 지고 다니기에는 심리적, 육체적 부담이 너무 크겠죠. 적어도 Sqweel Go만큼은 그런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박스도 여성향에 맞게 예쁘게 포장이 되어 있습니다. 현재 8개국에서 판매중이며, 국내에서도 한때 수입해서 판매를 했었습니다만, 창렬같은 가격후려치기로 외면을 받았죠. (국내시장은 이게 문제입니다. 소비계층이 이러한 지식에 취약하다는 것을 악용하여 가격으로 장난을 치는 행위. 근절되어야 마땅합니다) 이건 다음에 리뷰할 전자동 피스톤 자위머신 멜로즈 아우구스입니다. 가격비교해보세요 ㄷㄷ 여튼 계속 리뷰해보겠습니다. Sqweel의 본사는 호주에 있습니다. 매장이 되게 예뻐요. 물론 예쁘다고 해도 섹스토이 매장이니 R에 올리기엔 힘듭니다. 그냥 예...Read More

센스티브 섹스토이 : PLAYBOY CONDOMS

  휴 헤프너가 플레이보이사를 세운지도 74년이 지났습니다. 첫 발행당시 공교롭게도 북미 성생활보고서의 근간을 마련한 킨제이레포트와 같은 해에 출간되는 바람에 보수적이었던 미국인들을 충격으로 몰아넣은 센세이션을 일으켰죠. 물론 지금은 인터넷, SNS, 스마트폰의 발달로 더이상 사람들은 활자매체보다는 미디어에 열광하게 되었고, 승승가도를 달리던 플레이보이지는 현재 200만부 정도의 초라한 판매실적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물론 잡지의 구성도 많이 바뀌었죠. 누드는 사라지고 패션과 섹스정보, 가십을 넣은 트랜드가 요즘 플레이보이지의 현실입니다.  그래도 그나마 플레이보이사의 명맥을 유지하게 해 주는 것은 역시 60년의 전통을 가진 스테디셀러, 플레이보이 콘돔도 한몫하겠죠. 오늘은 저보다 훨씬 나이를 먹은 이분의 리뷰를 하고자합니다.  미국에서는 콘돔이 필수입니다. (물론 콘돔은 필수입니다만, 미국은 더더욱 그래요) 몇년전에는 헐리우드에 본사를 두고 있는 포르노제작회사들에게 배우들이 의무적으로 콘돔착용을 해야한다는 법안이 발의되기도 했습니다. 이는 그만큼 성병, 에이즈 노출빈도가 높은 현실과 그와 비슷한 낙태율이 한몫하는것도 있겠죠.  이 광고를 보고 미국 경찰에 로망을 가지면 곤란합니다… 한국에서는 사실 플레이보이 하면 떠오르는 것은? 이라는 질문을 했을때 몇초안에 “이파니!” 라고만 대답하는게 현실이지만, 그래서 대부분의 남자들이 플레이보이콘돔보다는 스텔라(일명 모텔콘돔)에 익숙해있는게 대다수이지만, 실제로 이 콘돔은 꽤 괜찮은 퀄리티를 자랑합니다. 미국에서는 플레이보이 콘...Read More

러브젤 가지고 놀때 팁

러브젤(윤활젤) 리뷰를 찾아보니 꽤 있어서 딱히 업데이트 할게 없었습니다. 그래서 실전에서 활용할 수 있는 러브젤 가지고 노는 법에 대해서 몇가지 적어보겠습니다.   일단 일주일동안 둘러본 RR에서 20대의 분포는 다른 리리의 글에서 찾아봤지만 상당히 높았어요. 그게 의미하는 것은  차츰 섹스의 즐거움을 확대시켜 가기 시작하고 배우는 것에 대해 호기심이 왕성할 시기다, 라는 것이었습니다. 그 움직임에 저도 편승해서… 모텔에 가면 낱개로 하나씩 있던 러브젤, 그냥 덕지덕지 바르고 삽입하고가 다가 아닙니다. 섹스는 이왕이면 즐겁고 뜨겁게! 지금도 전국 어딘가의 모텔에서 폭염을 벗어나 에어컨쐬며 즐섹을 하고 있을 커플들에게 바칩니다. (에어컨 바람 직빵으로 쐬지 마세요. 애액이 말라요) 요즘 유행하는 지니 아르기닌 젤 1. 러브젤은 먹어도 아무 해가 없습니다. 러브젤 성분의 대부분은 글리세린입니다. 보통 리리 똥꼬 관장할때 많이 사용하기도 하죠. 인체에 무해하니 먹어도 관계는 없지만 기분은 이상할거임. 흥분젤은 좀 예외, 물론 인체에 무해하긴 하나 혀뿌리까지 뜨거워질거에요. 이걸 종합하자면 여성의 젖꼭지에 곱게 발라주고 쭙쭙 빨아먹어도 아무 상관이 없다는 뜻입니다. 2.  흥분젤사용법. 흥분젤이라고는 하지만 정말 여성을 흥분시키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발열~ 이라는 편이 맞겠네요. 피부에 닿으면 해당 부위를 민감하게 만들어 열을 내게 합니다. 흥분젤은 강한 효능만큼 국소부위에 고루 바르는 것이 아니라 포인트에 찍어바르듯이 하는 거에요. 예를 들면 여성의 클리토리스에 콕 찍어 바르고 피스톤을 한다던지, 남성...Read More

입욕젤 에스테빌 리뷰

섹스토이중에서 오늘 리뷰할것은 [에스테빌] 혹은 [에스더베일]이라고 불리는 입욕젤입니다. 파우더형태의 젤을 물에 희석시키면 투명하고 꽤나 찰기있는 곤약젤리처럼 변하는데요, 흔히 일본 소프란도(터키탕같은 마사지+섹스위주의 일본 업소) AV에서 자주 보는 미끈거리는 젤 되시겠습니다. 저는 자주가는 모텔이 정해져 있는데요, 필수로 있어야 하는 옵션이 욕실에 함께 딸려있는 마사지베드입니다. 마사지베드 무시하지 마세요. 여기 누워 신나게 섹스타임을 가지면 신음소리가 서라운드로 울려퍼집니다. 흥분도는 당연히 UP 큰 대야에 에스테빌 한 포를 부어 휘저어 주면 그냥 그 대야 물 용량대로 젤이 되는겁니다. 남자친구 베드에 눕히고 리리몸에 살짝 끼얹은 후에 나체로 올라가 몸을 위아래로 비벼대면 그것이 흔히 말하는 ‘바디타기’가 되시겠습니다. 미끄덩미끄덩 그러다 쑥 페니스가 미끄러져 들어갈때도 있습니다. 당황하지 마시고 즐기세요. 또는 월풀욕조가 있는경우 물 반을 채우고 한포를 뿌리면 적정량의 젤이 만들어집니다. 물론 위의 케이스처럼 고농도는 아니지만 함께 욕조에 들어가 백허그한 상태로 조물조물거리며 전신 애무하기에는 딱입니다. 물론 삽입하고 젤속에서 부드럽게 피스톤질을 하는 쾌감을 느껴보기도 좋습니다. 욕조 내에서 서로 마주보고 상대방의 성기를 손으로 애무해준다던지, 여성상위자세로 충만한 삽입감을 느끼면서 엉덩이를 조금씩 움찔거리며 키스를 나눈다던지, 각종 에로틱한 장면을 연출할수 있게 해주는게 이 입욕젤, 에스테빌 되시겠습니다. 당연히도 에스테빌은 일본제품입니다.  현재 우리나라에 시판되고 있는 에스테...Read More